2016.12 류마티스내과 | 국내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심혈관 질환 발병위험 과소평가


아주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서창희·정주양, 간호대학 부선주 교수팀

국내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

심혈관 질환 발병위험 과소평가

 

"심혈관질환 발생위험 낮추려면 예방 가이드라인 준수 교육 철저히 해야"

-류마티스관절염 환자 208명 대상 환자의 인식과 실제 위험요인 비교

-심혈관질환 고위험군 96.6%가 자신의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을 과소평가 

 

류마티스관절염 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심혈관질환 발병율이 2~5배 증가한다는 사실이 널리 알려져 있지만 실제 많은 류마티스관절염 환자가 그 위험성을 과소평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주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서창희 교수팀(류마티스내과 서창희·정주양 교수, 간호대 부선주 교수)이 2015년 12월 아주대학교병원에서 류마티스관절염으로 치료 중인 환자 208명을 대상으로 설문을 통하여 환자가 인식하는 심혈관질환 위험요인과 실제의 위험요인을 비교하고, 각 위험인자가 환자의 위험도 인식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였다.

 

 

 

심혈관질환 위험요인이란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 흡연, 신체적 비활동성, 비만, 부모의 심혈관질환 병력 등을 말하며, 이번 연구에서 실제 심혈관질환 위험도는 SCORE (Systemic Coronary Risk Evaluation)로 평가했고, 심혈관질환 위험도에 따라 세 집단으로 나누어 유럽류마티스학회 예방 가이드라인의 목표에 부합하는지 알아보았다.

 

연구결과,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의 29명(13.9%)이 심혈관질환의 고위험군에 해당하였고 중등도 위험군은 83명(39.9%), 저위험군은 96명(46.2%)였다. 고위험군의 대다수인 96.6%가 본인의 심혈관질환의 위험요인을 과소평가하고 있었다. 자신이 심혈관질환 고위험군이라고 인식하는 류마티스관절염 환자는 항고혈압약제 또는 항고지혈증약제를 복용하고 있거나 부모의 심혈관질환 병력이 있는 경우가 많았다.

 

놀랍게도 심혈관질환 위험인자 중 당뇨 병력, 흡연, 신체적 비활동성, 비만 등은 환자의 위험도 인식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이는 류마티스관절염 환자는 자신의 당뇨 병력, 흡연, 신체적 비활동성, 비만과 같은 요인이 심혈관질환 발병을 높일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또한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의 상당수는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 체중 등에서 예방 가이드라인의 목표에 달성하지 못하고 있었다.

 

서창희 교수는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에서 심혈관질환 발병이 증가한다는 것은 많이 알려진 사실이지만 실제로 류마티스관절염 환자들은 심혈관질환의 위험요인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고 예방 가이드라인을 따르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 “병원에서는 류마티스관절염 환자의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을 낮추기 위해 철저한 교육을 통해 예방 가이드라인을 따르도록 해야 하고, 류마티스관절염 환자는 가이드라인을 지킴으로써 자신의 심혈관질환의 위험도를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SCI 국제 학술지 ‘메디슨(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됐다.

 

예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