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9 예방의학교실 | 출산 후 체중증가 여성, 당뇨병 발생 확률 2배 높음 확인

전체 임산부 중 약 5∼10% 정도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진「임신성 당뇨병」은 분만 중 산모는 물론 신생아에도 합병증 등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고, 최근 고령 임산부가 증가하는 추세에 있어 주의가 필요한 질환이다.


최근 아주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조남한 교수 연구팀(분당서울대학교병원 내과 장학철 교수, 서울대학교병원 내과 문준호·곽수헌·박경수 교수)은 임신성 당뇨병 여성 418명을 대상으로 4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임신성 당뇨병을 앓았던 여성이 출산 후 체중이 증가한 경우 당뇨병 발생확률이 약 2배 가까이 높아졌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조 교수 연구팀은 임신성 당뇨병으로 진단된 환자 418명을 대상으로 「체중 감소」,「체중 유지」,「체중 증가」의 3개 그룹으로 나누어 4년간 매년 정기적으로 검사를 시행해 추적 관찰했다. 그 결과「체중 감소」그룹에서 당뇨병 발생 비율은 8.6%,「체중 유지」그룹에서는 12.6%,「체중 증가」그룹에서는 16.9%로 큰 증가폭을 보여 연관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체중 변화에 따른 각 그룹은 당뇨병 발생 비율뿐만 아니라 콜레스테롤, 중성지방(Triglyceride) 등에서도 큰 차이를 보여 매우 의미있는 결과를 나타냈다.


기존에도 임신성 당뇨병을 가진 환자는 당뇨병 고위험군으로 분류되어 왔지만, 출산 뒤 체중증가가 당뇨병 발생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이번 연구 결과에서 밝혀졌다. 이에 연구팀은 향후 임신성 당뇨여성에 대한 적절한 교육이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남한 교수는『임신성 당뇨병을 가진 환자는 출산 후 식이 요법과 규칙적 운동 등을 통해 반드시 체중을 조절해야 한다는 의미 있는 연구 결과』라며,『이번 연구는 유전적 성향이 강한 임신성 당뇨 여성에서 체중관리를 통해 당뇨병 예방이 가능하다는 것이 확인된 만큼 당뇨병 고위험군이나 일반인이 당뇨병 예방을 위해 평소 체중 관리를 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2015년 9월에 미국 내분비학회지(The Journal of Clinical Endocrinology & Metabolism) 온라인판에「임신성 당뇨병을 앓았던 여성의 체중 증가에 따른 당뇨병 발생(Weight Gain and Progression to Type 2 Diabetes in Women With a History of gestational Diabetes Mellitus)」이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예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