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12 소화기내과 | 난치성 담관담석증 표준 치료법 확립


 

 

난치성 담관담석증의 치료법 「내시경적 유두괄약근 큰풍선확장술」을 국내에 처음 도입한 아주대학교병원 소화기내과 김진홍 교수가 최근 이 치료법에 대한 세계 가이드라인을 발표하면서 난치성 담관담석증의 표준 치료법을 확립했다.


담관담석증은 유병율이 높아 전 세계에 연구자는 많지만 담관담석증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에 대한 표준화는 이뤄지지 못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국내 연구자가 세계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발표한 일은 의학계에서 매우 드물고 국내 소화기학 역사에서도 처음인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내시경적 유두괄약근 큰풍선확장술은 내시경을 이용하여 장과 연결된 담관 입구의 좁은 통로인 담도괄약근을 직경 12㎜ 내지 20㎜에 달하는 큰풍선으로 한번에 확장시켜 큰 담석을 제거해 내는 가장 선진한 담관담석 치료법이다. 이 치료법은 현재 세계에서 우리나라가 가장 많이 시행하고 있고 관련 연구논문도 가장 많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지난해에 김진홍 교수가 세계 각국의 담도 질환 대가를 국내에 초청하여 국제회의를 열고 내시경적 큰풍선확장술의 정의, 적응증, 시술방법, 성적 및 합병증에 대해 토론하고 투표를 통해 합일점을 찾아내 도출한 것이다. 이 결과를 바탕으로 최근에 이 분야에 권위 있는 학술지인 미국소화기내시경학회지(Gastrointestinal Endoscopy, IF5.37)에 김진홍 교수가 교신저자로「난치성 담도담석의 새로운 내시경적 치료법의 세계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2015년 7월 온라인판 게재, 12월지면 게재 예정).


김진홍 교수는 국제 가이드라인을 개발한 계기에 대하여 『내시경적 유두괄약근 큰풍선확장술을 국내에 처음 도입하고 세계적 붐을 일으킨 사람으로서 책임감을 느꼈고, 후학들에게도 좀 더 체계적이고 안전하며 표준화된 시술을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싶었다』고 말하며, 『30년간 합병증과 경제적인 부담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보면서 환자에게 안전하고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 할 치료 혜택을 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난치성 담관담석에서 효율적이고 안전한 치료로 내시경적 유두괄약근큰풍선확장술이 인정받고 있지만, 실제로 이 시술의 의미나 적응증, 구체적 시술방법과 기구 사용에 대하여는 의사와 나라마다 차이가 있어 표준화되지 못한 것이 사실이다.


담관담석증은 간에서 만들어진 담즙이 응결되거나 침착되어 담관 내에서 돌이 생긴 상태를 말한다. 고령화로 담관담석증 유병율이 점점 증가하여 국내·외에서 중요한 소화기 질환으로 떠오르고 있다. 담관은 위치에 따라 간내담관과 간외담관으로 나뉘는데, 장과 직접 연결되는 간외담관에 생긴 담석은 복통과 황달을 자주 일으키고 급성 담도염과 급성췌장염 그리고 환자를 수일 내에 사망에 이르게 하는 패혈성 쇼크 등의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어 신속한 진단과 적절한 치료가 필수적인 질환이다.

 



 

예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