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7 신경과 | 세계 최초, 뇌졸증 저체온 치료 효과 입증

심장마비 환자에서 신경보호를 위해 널리 사용되는「저체온 치료법」이 뇌졸중 환자에서도 임상적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세계 최초로 국내 의료진에 의해 입증되었다.
 

아주대학교병원 신경과 홍지만 교수팀(아주대학교병원 홍지만·이진수 교수, 충남대학교병원 송희정·정해선 교수)은 두 기관에서 2009년부터 2012년까지 2년반 동안 급성 허혈성 뇌졸중으로 재개통 치료를 받은 75명을 대상으로 저체온 치료법과 기존 치료법의 임상적 효과를 비교 조사하였다.

 

급성 허혈성 뇌졸중 환자 39명(A집단)은 기도삽관으로 기계환기를 실시하여 48시간 동안 34.5도의 저체온 치료를 한 후 다시 48시간 동안 천천히 체온을 높이는 치료를 받았고, 다른 급성 허혈성 뇌졸중 환자 36명(B집단)은 기존 진료지침에 따라 치료하였다. 두 집단 간에는 기본적인 조건인 뇌졸중 강도, 뇌졸중 발생 후 치료 개시시간 등에 차이가 없도록 하였다.


연구결과, A집단(저체온 치료군)이 대뇌 출혈화정도, 뇌부종 발생, 3개월 후 환자기능지수 등에서는 B집단(기존 치료군)에 비해 통계적으로 월등한 임상적 효과를 보였다. 두 군간에는 부작용 발생의 정도 차이도 없었다. 이는 허혈성 뇌졸중 환자에서 막힌 혈관을 성공적으로 개통한 후 저체온 치료를 하는 방법이 뇌부종과 출혈화 변성을 줄임으로써 환자의 단기간 임상적 기능을 높일 수 있는 방법임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번 연구에서 A집단 환자가 받은 치료는 아주대학교병원 홍지만 교수팀이 개발한 일명 해리스(HARIS: Hypothermia After Recanalization In Stroke)라는 프로토콜이다.

 

이 프로토콜은 현재 임상에서 많이 사용하고 있는 심장마비 환자의 저체온 치료 기전에서 착안한 것으로, 중증의 뇌졸중 환자에서도 혈관 내 재개통 후 저체온 치료법을 시행하여 재관류 손상(Reperfusion injury: 허혈이 생긴 후에 혈류가 다시 흐르며 발생하는 손상)을 줄임으로써 혈관 내 치료와 신경보호 효과의 상승작용으로 효과를 배가시켰다는 데에 그 의의가 있다.


해리스(HARIS)가 중증 뇌졸중 환자의 저체온 치료법으로 성공할 수 있었던 요인은 네가지로 요약할 수 있다.

 

첫째, 급성 허혈성 뇌졸중 환자에서 저체온 치료법을 시작하기 전에 동맥 내 혈관 재개통법을 실시하여 재개통을 육안적으로 확인한 후 저체온 치료법에서 효과가 가장 좋을 수 있는 조건에서 시작하였다는 점이다.

 

둘째, 저체온 치료시 온도를 기존의 33도에서 34.5도로 높여 저체온으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줄였다는 점이다. 지금까지 여러 문헌을 통해 적절한 치료온도의 확립이 부작용을 줄일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음을 확인하였다.

 

셋째, 본 프로토콜은 저체온으로 환자의 의식이 떨어져 기도삽관을 하지 않을 시 흡인성 폐렴이 증가하여 실패하던 기존 연구의 단점을 보완하였다.

 

넷째, 저체온 치료가 종료된 후 48시간 동안 기계를 이용하여 원래 체온으로 천천히 올리는 능동적 체온조절(Active Rewarming)을 사용하여 체온을 올리면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부작용을 줄일 수 있었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홍지만 교수는『아주대학교병원에서 개발한 새로운 프로토콜로 뇌졸중 환자를 저체온 치료하여 임상적 효과를 처음으로 입증 했다는 사실이 뿌듯하고, 게다가 이번 연구결과가 심사가 까다롭기로 유명한 뇌졸중(Stroke)지에 실리면서 해당 프로토콜이 세계적으로 인정받았다고 생각하니 매우 기쁘다』고 소감을 밝히고『저체온 치료는 환자의 신경과 혈관을 모두 보호할 수 있는 가장 촉망 받는 치료법이기에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저체온 치료의 새로운 프로토콜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뇌졸중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가장 유력한 미국심장학회의「뇌졸중(Stroke, 인용지수 11.7」최신호에 게재됐다.

[글] 아주대학교병원 신경과 홍지만 교수

예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