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건강정보 > 질병 정보

질병정보

질병정보 상세페이지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으로 암 예방할 수 있어
진료과
산부인과

인유두종 바이러스 백신으로 암 예방할 수 있어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감기 바이러스, 간염 바이러스와 같은 바이러스의 일종이다. 생식기 사마귀, 자궁경부암 등의 주된 원인이 되는 바이러스다.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은 남성과 여성 모두에서 매우 흔히 발생하는데, 정상적으로 성생활을 하는 남녀 중 적어도 50∼80% 정도가 일생 동안 한번은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부분의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은 배우자 간 성접촉을 통해서 일어나지만, 드물게 간접적인 성접촉이나 성생활 이외의 경로를 통해서 감염되기도 한다. 인유두종 바이러스에도 여러 종류가 있는데 그 중에서도 16번, 18번 바이러스를 포함한 일부만이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다. 이러한 바이러스를「고위험군」인유두종 바이러스라고 한다. 반면 자궁경부암을 일으키지 않는「저위험군」인유두종 바이러스도 많은데 6번, 11번 바이러스가 대표적이다.

 


 


인유두종 바이러스가 지속 감염을 일으킬 때만 자궁경부암 발생 가능


고위험군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이 무조건 자궁경부암 발생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대부분의 경우 특별한 건강상의 문제를 일으키지는 않는다. 고위험군 인유두종 바이러스가 지속 감염을 일으켰을 경우에 자궁경부암 발생의 원인이 된다. 그렇기 때문에 고위험군 바이러스에 감염됐을 경우에는 반드시 의사의 지시에 따라서 정기적으로 자궁경부암 검사를 해야 한다. 현재까지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을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은 없다. 또한 감염 자체는 건강상 문제를 일으키지 않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다. 여성뿐만 아니라 남성도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감염될 수 있는데 현재까지 남성을 위한 공인된 인유두종 바이러스 검사방법은 없다. 하지만 남성 생식기에 지속적으로 바이러스가 감염되는 경우는 매우 드물고, 앞서 언급했듯이 감염 자체가 건강상 문제를 일으키지 않기 때문에 특별한 증상이 없다면 검사를 할 필요가 없다.

 


인유두종바이러스 백신은 바이러스 종류에 따라 두 가지로 나뉘어


앞서 언급한대로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은 매우 흔히 발생한다. 또한 대부분의 경우 상대방에게 건강상의 큰 문제를 일으키지 않으므로 부부 사이에 성생활을 중단할 필요는 없다. 현재까지「가다실」과「서바릭스」라는 두 종류의 예방백신이 개발되었다. 가다실은 4가 백신으로 인유두종 바이러스 6번, 11번, 16번, 18번 감염에 대한 예방효과를 가지고 있으며, 서바릭스는 2가 백신으로 16번과 18번 감염에 대한 예방효과를 가지고 있다. 6번과 11번 바이러스는 생식기 사마귀(첨규 콘딜로마, 일명 곤지름)라고 하는 성병과 관련 있으며, 16번과 18번은 자궁경부암을 유발시키는 바이러스다. 가다실과 서바릭스는 모두 해당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한 질병을 거의 100%에 가깝게 막을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중국집에 가서 짜장면과 짬뽕 하나만을 먹을 수도 있지만, 개인의 취향에 따라 짬짜면을 먹을 수도 있듯이, 백신 역시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성경험 전에 접종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  

 

현재까지 최적 접종 연령은 9∼26세 사이다. 자궁경부암 예방백신은 성접촉으로 인한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이 있기 전에 접종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따라서 대한부인종양학회에서는 한국 여성의 첫 성경험 연령을 고려하여 15∼17세를 최적 접종 연령으로 권장하고 있다. 하지만 최적 접종 시기를 놓쳤다고 하더라도 앞서 언급한 최적 연령대를 고려했을 때 18∼26세 사이의 여성은 충분히 백신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자궁 경부암 백신은 주로 여성에게 접종하지만, 남성도 접종이 필요하다. 본래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성별을 가리지 않고 퍼지는데, 바이러스에 감염된 이후 여성은 자궁경부암을, 남성은 생식기 사마귀·항문암을 유발한다. 따라서 남성과 여성 모두 접종한다면 자궁경부암 발생률은 더욱 낮아질 것 으로 기대할 수 있다. 해외에서는 여성뿐만 아니라 이미 많은 남성도 자궁경부암 예방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미국소아과아카데미에서도 생식기 사마귀 예방 목적으로 9∼18세 남자 아이에게 자궁경부암 4가백신의 접종을 권고하고 있다. 이 밖에도 전 세계적으로 많은 국가에서 남성의 생식기 사마귀와 항문암 예방에 대한 적응증을 승인받아 예방접종을 권장 하고 있다.


만약 성관계를 가졌다 하더라도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있지 않다면 백신 접종 효과를 볼 수 있다. 또한 감염이 되었다 하더라도 백신이 예방해주지 못하는 다른 유형의 바이러스에만 감염이 되어 있다면 이 역시 백신 접종 효과를 볼 수 있다. 자궁경부암 예방백신 접종의 유해사례는 청소년들이 맞는 다른 백신과 유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백신 접종 후 자주 관찰되는 반응은 주사 부위의 통증, 발적, 부종, 두드러기 등이 있다. 대부분 경도에서 중등도 정도였고, 가장 일반적으로 보고된 전신 이상 반응은 두통과 발열이었다. 그 외에도 백신 접종과 관련 있을 수도 있다고 알려진 반응은 상기도 감염, 위장장애, 현기증, 국소 감각이상 등이 있고, 간혹 드물게 접종 후 실신하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실신으로 인한 심각한 상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백신 투여 15분 후까지는 안정을 취하는 것이 좋다. 하지만 이 모든 유해사례는 청소년들이 맞는 다른 일반적인 백신을 접종한 이후에 나타날 수 있는 반응과 같은 것으로 보고되었기 때문에 걱정하지 말고 인유두종 바이러스 예방백신을 접종하기를 바란다.

 

 

[글] 아주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장석준 교수  

이전 글 영유아 장염의 주범 로타바이러스, 예방법은? 소아청소년과
다음 글 대상포진 환자 급증, 50대 이후 예방백신 접종 필요 가정의학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