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진료과/의료진

전문클리닉

진료과에서 다한증, 비만, 신경통증 등 특정 질병에 대해 맞춤 치료를 진행하기 위해 다양한 의료진이 진단하고
치료를 진행하여 보다 만족도 높은 치료를 받을 수 있습니다.

가임력보존클리닉

 

아주대학교병원은 2005년부터 가임력보존클리닉을 개설해 항암치료나 전신 방사선치료를 받는 여성 암환자의 가임력 보존에 힘쓰고 있습니다.

 

항암치료나 전신 방사선치료는 암세포와 함께 여성의 난자나 남성의 정자세포도 같이 공격하여 불임증을 만들 수 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치료 전에 난자나 배아, 난소조직을 얼려 보관하거나 약물을 이용해 일시적으로 난소 기능을 억제하는 방법으로 가임력을 보존할 수 있습니다. 또 수술로 난소 위치를 교정하거나 난소 및 자궁 등의 생식 기관에 암이 있는 경우 병기에 따라 난소 및 자궁 보존술을 고려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난소조직 냉동법은 고도로 전문화된 기술을 확보한 의료진만이 시행할 수 있는 방법으로, 현재 국내에서 기술을 보유한 병원이 드문데, 아주대학교병원 산부인과 김미란 교수와 황경주 교수는 2005년과 2007년 미국 코넬대학병원과 캐나다 맥길대학병원에서 난소조직 냉동 및 자가이식방법, 체외배양방법을 연수하고 해당 분야에서 꾸준한 연구·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최근에는 항암치료를 받는 환자뿐만 아니라 난소 기능이 현저하게 저하돼 일찍 폐경이 올 가능성이 높은 일차성 난소부전 환자와 향후 고령 임신을 고려해 난소 기능을 미리 보존하려는 여성이 가임력보존으로 가족계획을 세우는 데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