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earch : 아주대학교병원의 우수한 의료진들이 전하는 의학 전공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 lsj00.jpg
    의학 리포트

    갑작스러운 현기증, 뇌경색 전조증상?

      갑작스러운 현기증 혹은 어지럼증을 경험하면 우선 뇌졸중을 의심하게 된다. 실제로 현기증(어지럼증) 혹은 불균형 증상이 전체 뇌경색의 20%를 차지하는 후순환계(머리 뒷부분 양쪽 척추동맥, 기저동맥 뇌혈관) 뇌경색의 전조증상이 될 수 있으며, 특히 1~3일 이내 의식저하, 편마비, 언어장애 등 증상이 악화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주대학교병원 뇌졸중팀(신경과 홍지만·이진수·이성준·김민 교수)은 2017년부터 2020년까지 4년간 응급실에 4.5시간 이내 내원한 후순환계 뇌졸중 환자 228명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 주 증상이 현기증과 불균형 △ 타 신경학적 중증 결손(의식저하, 편마비, 언어장애 등) 동반 △ 재관류치료 프로토콜(어지럼과 불균형이 재관류치료 활성화 증상으로 포함 여부) 등 중증도에 따라 총 3개 그룹으로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228명의 후순환계 뇌졸중 환자 중 77명(33.8%)에서 현기증 혹은 불균형 증상이 있었으며, 이중 23명(30%)이 이후 의식저하, 편마비, 언어장애 등 신경학적 중증 증상이 나타나 응급실로 내원했다. 23명 중 18명(78%)이 1일 이내, 총 20명(87%)의 환자가 3일 이내 응급실로 내원했다. 반면, 신경학적 중증 증상이 없이 내원한 경우 어지럼, 불균형 증상 여부와 치료 예후는 관련성이 없으며, 현기증과 불균형 증상보다는 오히려 말이 어눌해지는 구음장애가 있을 때 치료를 하더라도 신체적 장애를 남길 가능성이 더 높은 등 치료예후가 좋지 않았다. 중증 신경학적 증상을 동반한 뇌경색 환자의 경우, 정맥 내 혈전 용해술(증상 발생 4.5시간 이내 병원 방문 시 가능)과 기계적 혈전 제거술(증상 발생 8시간 이내, 8~24시간 이내 병원 방문 시 선택적 시행 가능) 등으로 신속히 막힌 혈관을 뚫어야 신체적 장애를 남기지 않거나 생명을 구할 수 있다. 편마비나 언어장애 등의 명확한 증상으로 내원하는 전순환계 뇌경색과 달리 어지럼증, 균형 장애, 복시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나는 후순환계 뇌경색의 경우, 신속한 재관류 치료(막힌 혈관을 뚫는 치료)를 위해 이러한 증상들을 어떻게 반영해야 할지가 숙제였다. 교신저자인 이성준 교수는 “기존에 알려진 것처럼 갑자기 발생한어지럼증이 심한 균형 장애를 동반하거나 혈압·당뇨 등 위험인자, 마비·구음장애 등이 있을 때 뇌졸중을 의심해 응급실로 내원해야 한다”면서 “이번 연구는 한 단계 더 나아가 중증 후순환계 뇌졸중과 응급실을 내원하는 흔한 증상인 현기증과 불균형 증상 간의 시간적 연관성과 발생 빈도를 확인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라고 밝혔다. 제 1저자인 김민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 특히 어지럼증 발생 이후 1~3일 이내 의식저하, 편마비, 언어장애 등 중증 증상이 새로 생기면 약 60%에서 재관류 치료가 필요했다”면서 “이 와 같은 경우 바로 재관류 치료가 가능한 큰 병원으로 가는 것이 좋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5월 국제 학술지 Frontiers in neurology에 ‘후순환 뇌졸중의 급성 치료에서 현기증, 불균형 및 기타 경미한 증상의 의의(Significance of vertigo, imbalance, and other minor symptoms in hyperacute treatment of posterior circulation stroke)’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자세히보기
  •  
  • ams00.jpg
    의학 리포트

    암 치료 환자에서도 혈전 발생 주의해야

      혈전(혈관 안을 흐르던 혈액 일부가 굳어 생긴 피떡)은 주요 암 사망 원인이면서 거꾸로 암이 대표적인 위험인자다. 혈전이 무서운 이유는 혈전 색전증, 즉 혈전이 혈관을 떠돌다 뇌, 폐 혹은 심장혈관을 막아 자칫 생명을 잃을 수 있기 때문이다. 종양혈액내과 안미선·최진혁·김태환 교수팀이 두경부암과 비소세포폐암에서 항암화학요법을 받은 환자의 혈전 색전증 발생에 대한 연구결과를 연이어 발표했다. 연구팀은 지난 2005년 1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15년간 시스플라틴 병용 동시 항암 방사선요법을 시행한 국소진행성 두경부암 환자 257명과 2005년 10월부터 2020년 6월까지 비소세포폐암으로 수술 후 보조 항암 화학요법을 시행 받은 275명을 대상으로 치료과정 중 또는 종료 후 6개월~1년 이내 혈전 색전증 발생 빈도와 위험인자를 분석했다. 그 결과 두경부암의 경우 5명(1.9%)의 환자에서 혈전 색전증이 발생했고, 혈전 색전증 예측 인자로 코라나 점수(Khorana score)만이 유일하게 유의미한 관련이 있었다. 코라나 점수는 여러 임상적 소견 중 체질량지수(body mass index, BMI)와 백혈구 수 등 혈구 수치로 계산한다. 또 비소세포폐암은 9명(3.3%)의 환자에서 혈전 색전증이 발생했고, 그중 7명이 폐색전증이었으며, 9명의 환자 모두 병기가 2B기 이상이고, 한 명을 제외한 8명이 기흡연자였다. 두경부암과 수술을 시행한 비소세포폐암의 경우 실제 임상에서 혈전 색전증이 얼마나 발생하고, 위험인자는 무엇인지에 대해서 분석한 최초의 연구결과로 앞으로 환자 치료에 유용한 지침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안미선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다행히 두경부암과 비소세포폐암 모두 치료 중 혹은 치료 후 혈전 색전증의 발생 빈도가 1.9~3.3%로 비교적 낮은 양상을 보였다”라고 밝혔다. 또 “하지만 두 질환에서 모두 치명적일 수 있는 혈전 색전증 발생이 확인됐으며, 코라나 점수가 높거나 흡연이 위험인자로 확인돼 환자 치료 전 혈전 색전증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는 지난 5월 SCI(E)급 학술지 대한내과학회지와 네이처(Nature)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시스플라틴 병용 동시항암화학방사선요법을 시행 받은 두경부암 환자에서 혈전색전증 분석’,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행 받은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혈전색전증 분석: 단일기관 실제임상자료’란 제목으로 각각 게재됐다.  

    자세히보기
  • hh00.jpg
    의학 리포트

    진행성 위암, 항암제에 천연 유래물 추가하니 치료효과 극대화

      진행성 위암에서 항암제와 천연 유래물을 병용 치료했더니 화학 항암제 두 가지를 사용하는 것보다 치료 효과가 더 높고 독성은 적어 부작용을 감소시킨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위장관외과 허훈 교수팀(함인혜 연구조교수)은 암 관련 섬유모세포가 위암의 항암제 저항성을 유발하는 JAK/STAT3 신호전달 체계를 활성화한다는 것을 규명하는 한편, 천연 유래물 커큐민이 이러한 JAK/STAT3 신호전달 체계의 활성을 억제하여 항암치료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것을 새롭게 밝혔다.   천연 유래물 커큐민은 강황 뿌리에서 유래한 폴리페놀 성분으로, 염증 반응과 암의 활성화를 억제한다고 보고되고 있다.  이처럼 이번 연구는 암세포를 표적으로 하는 기존의 연구와 달리 암의 주변 환경에 주목해 암 관련 섬유모세포를 표적으로 했으며, 항암제를 대신해 천연 유래물을 적용해 좋은 치료 효과를 얻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연구팀은 위암과 암 관련 섬유모세포를 동반 배양했다. 이후 위암 세포 내 유전적 변이를 전사체(유전체에서 전사된 모든 RNA 분자) 분석과 다양한 실험기법을 통해 확인한 결과, 섬유모세포에서 분비된 싸이토카인이나 성장인자가 JAK/STAT3 신호전달 체계를 비정상적으로 활성화하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세포의 생존율 측정실험에서 위암 세포에 항암제 단독 처리할 경우 암세포의 생존율이 크게 감소하지 않지만, 항암제와 커큐민을 동반 처리 시 항암제 내성을 보인 암세포의 생존율이 크게 떨어진 것을 확인했다. 또한, 이종이식 동물실험에서 커큐민과 항암제 동반 투여 시 마우스의 종양이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   진행형 위암에서 절제술 후 재발하거나 절제가 힘든 경우, 항암제 치료시 내성이 생겨 저항성이 생기면 또 다른 종류의 항암제를 함께 사용하는 병합화학요법을 시행하는데 평균 생존 기간이 1년 정도다. 허훈 교수는 “아직 기초 연구 단계이지만 진행성 위암에서 항암제와 천연 유래물의 병행치료란 새로운 접근을 통해 기존의 항암제 치료보다 더 큰 치료 효과를 얻었다”며 “특히 이번 연구는 위암에서 새로운 항암제 개발 성공률이 매우 낮은 가운데 얻은 성과로, 앞으로 위암 치료율을 높이는데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6월 종양학 분야의 SCI 학술지인 ‘International Journal of Oncology에 ’Curcumin inhibits the cancer-associated fibroblast-derived chemoresistance of gastric cancer through the suppression of the JAK/STAT3 signaling pathway(암관련 섬유모세포에서 의한 위암의 항암제 저항성을 억제시키는 커큐민의 신호전달 체계 규명)‘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점연구소 지원사업과 이공학개인기초사업의 지원으로 진행됐다.  

    자세히보기
  • kdw00.jpg
    의학 리포트

    임신초기 태아크기로 출산시 예상 체중, 임신관련 합병증 예측

      시험관 시술을 통해 임신한 경우, 임신 초기 태아의 크기로 출산 시 예상 체중이나 임신 관련 합병증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산부인과 곽동욱 교수팀은 시험관 시술을 통해 임신한 960명의 산모를 대상으로, 11~14주 사이 초음파 검사를 통해 태아의 머리엉덩길이를 측정해 분포표를 만들었다. 이를 임신주수를 기준으로 태아의 크기를 백분위로 △ 10퍼센타일 미만 △ 10~90퍼센타일 △ 90퍼센타일 이상 총 3개 그룹으로 나눠, 출생 체중 및 조산이나 임신성 당뇨와 같은 임신 관련 합병증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3개 그룹의 출생 시 신생아의 평균 체중이 각각 3,059gm, 3,198gm, 3,449gm으로, 실제로 각 그룹 간에 의미 있는 차이가 있었다.  또한, 임신 초기 태아의 크기가 10퍼센타일 미만일 경우, 정상 크기 태아에 비해 부당경량아(제태기간에 비해 작게 태어난 신생아)일 가능성이 2.79배, 34주 미만의 조산 빈도가 6.48배 더 높았다. 반면 태아의 크기가 90퍼센타일 이상으로 큰 경우, 4㎏ 이상 거대아일 가능성이 2.1배, 부당중량아(제태기간에 비해 크게 태어난 신생아)일 가능성이 3.67배 더 높았다. 또 임신 초기 태아의 크기가 큰 경우 산모가 임신성 당뇨에 덜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당뇨 환자에서 임신 초기 태아의 크기가 작다는 이전 연구결과와 일치한다. 연구팀은 태아의 크기가 작은 원인은 다양하지만, 많은 경우 태반의 기능 저하와 관련이 있다. 이에 태반의 기능 저하가 임신 초기부터 태아의 성장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조산이나 부당경량아의 출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태아가 클 경우 분만 시 손상이나 제왕절개술의 빈도가 증가하며, 소아 비만이나 당뇨 등으로 진행할 수 있다. 이에 연구팀은 임신 초기 태아의 크기가 작다면 보다 면밀한 산전 진찰을 통해 태아의 상태를 살펴야 하며, 반대로 클 경우 적절한 운동과 식이조절 등을 통해 정상 크기를 유지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곽동욱 교수는 “시험관 시술의 경우 자연 임신과 달리 수정되는 시기를 알 수 있기 때문에 임신 초기 태아의 크기를 통해 태아의 성장과 임신 관련 합병증을 비교적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었다. 자연 임신의 경우 생리 주기가 정확한 산모에서 일부 적용할 수 있다”라고 밝혔다. 또 “물론 출생 체중에 미치는 요인이 다양하기 때문에 임신 초기 태아의 크기가 작거나 크더라도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다. 이번 연구는 임신 초기 위험 요인을 사전에 인지하여 적절한 산전 검사와 관리를 통해 건강한 출산을 돕는 데 의의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는 2022년 5월 SCI 국제 학술지 Journal of ultrasound in medicine에 ‘Prediction of Adverse Pregnancy Outcomes Using Crown-Rump Length at 11 to 13 + 6 Weeks of Gestation(임신 11~13+6주에서의 머리엉덩길이를 이용한 임신 결과 예측)이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자세히보기
  • kch00.jpg
    의학 리포트

    구강암, 인공지능으로 진단한다

      국내 의료진이 인공지능(AI)을 이용한 구강암 진단 모델을 개발했다. 이비인후과 김철호 교수와 방사선종양학과 허재성 교수는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셋 사업의 일환으로 구축한 12,400장의 구강 내시경 이미지를 이용해, 구강암을 진단하는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구강암은 우리나라 전체 암 발생 10위지만 먹고 말하는 데 필요한 혀, 볼 점막, 잇몸, 입술, 턱뼈 등에 생겨 삶의 질을 크게 좌우하고, 진행성 병기에 발견될 경우 치료를 하더라도 심각한 합병증과 후유증이 발생해 치료 예후가 나쁜 매우 까다로운 암 중 하나로 손꼽힌다. 구강암 진단은 비교적 간편하고 적은 비용의 구강 내시경 검사를 통해 가능하지만, 내시경검사결과를 정확하게 판독할 수 있는 두경부암 전문의가 부족하다. 이에 이번 진단 모델의 정상-암 분류 성능 지표(AUROC)와 진단 정확도가 내부 검증 데이터의 경우 각각 96.0%, 91.0%였으며, 외부 검증 데이터의 경우 89.5%, 83.0%로 이번에 개발된 인공지능 모델은 구강암에 대한 일반화된 패턴을 도출하여 높은 진단 성능을 보였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정상-암 분류 성능 지표는 구강 내시경 이미지를 보고 암과 정상을 얼마나 정확하게 구별하는지 평가하는 지표다. 또 최근 인공지능 분야에서 문제 제기되고 있는 데이터 질에 대해 공신력 있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로부터 검증을 받았다. 연구팀은 정확도와 실제 임상 적용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인공지능 모델 △일반의(의사) △두경부암 전문의 총 3개 그룹으로 나눠 암 진단을 시뮬레이션한 결과 민감도가 각각 81.1%, 77.3%, 91.7%였으며, 정확도는 84.7%, 75.9%, 91.2%로 두경부암 전문의, 인공지능 모델, 일반의(의사) 순으로 정확하게 구강암을 진단했다. 이에 이번 인공지능 진단 모델이 1차 의료기관의 구강암 진단 및 스크리닝을 높일 수 있는 보조도구로 사용 가능함을 입증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김철호 교수는 “구강암 환자의 경우 통증이 심해지기 전까지 병원을 방문하지 않아 치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치료 시기를 놓칠 경우 치료 예후가 매우 불량한 구강암의 조기 진단을 위해 이번에 개발한 인공지능 모델을 탑재한 구강암 진단 및 관리 플랫폼 개발에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허재성 교수는 ”구강 내시경 이미지는 기존의 CT, MRI 등의 표준화된 이미지와 달리 비정형성을 가지고 있어 인공지능 모델 개발이 어려웠으나, 데이터 전처리 과정에서 표준화 알고리즘을 적용하는 등 양질의 데이터 구축을 통해 실용화·상용화가 가능한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 논문 ‘Deep learning model for tongue cancer diagnosis using endoscopic images(내시경 영상을 이용한 설암 진단을 위한 딥러닝 모델)’는 2022년 4월 국제학술지 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됐다.  

    자세히보기
  • hsj00.jpg
    의학 리포트

    췌장성당뇨병, 합병증·사망률 위험 더 높아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1형, 2형 당뇨병이 아닌 췌장성 당뇨병(외분비 췌장질환 유발 당뇨병)은 잘 알려지지 않았다. 전 세계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췌장성 당뇨병에 대해서 한국인 빅데이터를 이용해 그 특성과 임상 경과를 밝힌 연구결과가 발표됐다.내분비대사내과 한승진 교수팀(이나미 임상강사)은 최근 당뇨병 분야 최고 권위의 학술지 ’Diabetes care(IF 19.112)' 온라인판에 ‘췌장성 당뇨병이 2형 당뇨병보다 임상 경과가 더 나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코호트 자료를 이용해, 2012년부터 2017년까지 당뇨병을 처음 진단받은 환자 157,523명 중 췌장질환 진단 이후 당뇨병 진단을 받은 췌장성 당뇨병 환자 3,629명(2.3%)과 2형 당뇨병 환자 153,894명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췌장성 당뇨병 환자군은 2형 당뇨병 환자군보다 당뇨병 진단 5년 후 인슐린 치료 비율이 38% 더 높았으며, 합병증인 저혈당 발생은 85%, 당뇨병성 신경병증·신병증·안병증 발생 위험은 각각 38%, 38%, 10% 높게 나타났다. 또한 심·뇌혈관질환, 말초혈관질환은 각각 59%, 38%, 34% 더 많이 발생했으며, 사망률 발생의 경우 74% 더 높았다.   이에 연구팀은 췌장성 당뇨병에 대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2형 당뇨병 환자에 비해 당뇨병 진행으로 인한 인슐린 치료를 더 많이 받았고, 치명적일 수 있는 당뇨병 합병증과 함께 사망률 발생이 눈에 띄게 높았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만성·급성 췌장염, 췌장암 등의 췌장질환 진단 시 췌장성 당뇨병 발생에 더욱 유의해야 하며, 만일 진단을 받는다면 더욱 적극적인 혈당 관리, 당뇨병 합병증 관리가 필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다.  한승진 교수는 “췌장성 당뇨병의 특성과 합병증 발생에 대해서 알려진 바가 드물다. 이에 1형·2형 당뇨병은 비교적 잘 진단되는 반면, 췌장성 당뇨병은 간과하기 쉬워 2형 당뇨병으로 진단되는 경우가 흔하다”면서 “이번 연구로 췌장성 당뇨병의 위험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1형 당뇨병은 자가면역성 질환으로 인한 췌장 베타세포 파괴로, 2형 당뇨병은 주로 인슐린 저항성으로 인한 인슐린 분비의 감소를 주요 기전으로 하는 반면, 췌장성 당뇨병은 췌장의 모든 세포(알파세포, 베타세포, 췌장 폴리펩티드세포)를 파괴해 고혈당 위험성뿐 아니라 저혈당 위험성도 높으며, 흡수 장애 및 영양결핍 등 다양한 증상을 동반한다. 이번 논문 제목은 ‘Characteristics and Clinical Course of Diabetes of the Exocrine Pancreas: A Nationwide Population-Based Cohort Study(외분비 췌장질환에 의한 당뇨병 특성 및 임상과정 : 전국민 건강검진 코호트 연구)’다. 

    자세히보기
  • lmj00.jpg
    의학 리포트

    말기신부전 환자 우울증·불안장애 발병률 높아

      말기 신부전 환자가 일반 성인 인구보다 우울증, 불안장애 등 정신질환 발병률이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말기 신부전 환자가 혈액·복막투석 등 신대체요법(망가진 신장 기능을 대체해 생명을 연장하는 방법) 시작 1~2년 이내 정신질환 진료를 가장 많이 받았으며, 신장이식 환자의 경우 수술 직전에 정신질환 진료를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신장내과 이민정·박인휘 교수와 의료정보학과 박범희 교수·이은영 연구원은 국민건강보험공단 표본 코호트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2008년 1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10년 동안 말기 신부전을 진단받은 환자 70,079명을 대상으로 정신질환의 유병률과 패턴을 분석했다.그동안 말기 신부전 환자의 정신질환 유병률과 특징에 대한 국내 데이터가 거의 없는 가운데 발표된 연구결과다.   연구결과를 보면 전체 대상자 70,079명 중 28.3%가 정신질환 관련 진단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신질환 유형을 살펴보면, 불안장애 20.0%, 우울증 16.8%, 급성 스트레스 반응·적응 장애 2.5%, 신체화 장애·전환장애 0.9% 그리고 약물 남용 0.6% 순이었다. 예를 들어 우울증의 경우 전체 대상 환자 중 16.8%가 경험해, 이전 연구에서 발표된 일반 인구의 우울증 유병률 5.3~6.7% 보다 훨씬 높았다. 정신질환의 발병 시기는 신부전 증상이 나빠져 신대체요법을 받기 1년 전부터 시작해, 시작 후 1~2년 이내 높게 나타났다. 신대체요법 간 빈도는 혈액투석 환자가 가장 높았고, 복막투석 환자와 신장이식 환자가 그 뒤를 이었다. 또 유병률을 비교해 보면, 우울증의 경우 혈액투석 환자가 신장이식 환자 보다 2.18배 더 많이, 복막투석 환자는 신장이식 환자 보다 2.04배 더 많이 경험했다.  연구팀은 콩팥병이 만성 신부전으로 악화하면 매일 혹은 이틀에 한 번꼴로 병원을 방문해 투석치료를 받거나 신장이식이 필요하기 때문에 환자들이 우울감, 불안장애 등의 어려움을 많이 호소하며, 특히 더욱 악화될 것에 대한 두려움(절망, 죽음, 임종에 대한 우려) 등으로 인해 정신질환 진단 가능성이 매우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교수는 “우울증의 경우 자기관리 능력과 에너지 고갈 등으로 질병 대처 능력을 저하시키는 등 말기 신부전 환자들이 겪는 정신질환은 신장 기능을 더욱 악화시키는 위험인자가 될 수 있다”면서 “이에 환자들이 우울, 불안감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경우 힘든 점을 주치의와 함께 공유하거나 필요 시 정신건강의학과 상담을 적극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최근 대한신장학회 공식 영문학술지 Kidney Research Clinical Practice에 ‘Mental illness in patients with end-stage kidney disease in South Korea: a nationwide cohort study(국내 말기 신장질환 환자의 정신질환 : 전국 코호트 연구)’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자세히보기
  • 글자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