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search : 아주대학교병원의 우수한 의료진들이 전하는 의학 전공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 homd00.jpg
    의학 리포트

    전이·재발 위암, 수술 후 항암치료하면 생존기간 늘어

      국내 암 발생률 1위 위암에서 원격 전이가 있거나 재발된 경우 생존률을 높이기 위해 어떤 치료방법이 효과적인가에 대한 의문에 해답을 줄 수 있는 연구결과가 잇달아 발표됐다. 아주대학교병원 종양혈액내과 최진혁·강석윤 교수팀(최용원, 안미선 교수)은 2004년 1월부터 2014년 12월까지 11년 동안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전이성 또는 재발성 위암으로 진단받고 1차 이상의 *고식적 항암화학요법을 받은 환자 689명을 대상으로 생존기간과 예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위암 병변이나 전이 부위에 대한 절제수술 후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한 환자 131명의 경우 1차 항암화학요법을 시작한 시점부터 *중앙생존기간이 18개월, 5년 생존율은 20%로, 항암화학요법만을 시행한 환자 558명의 중앙생존기간 9개월과 약 2배 정도 차이가 났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인 국제 학술지 ‘Scientific Reports’ 2019년 3월호에 ‘진행성 위암에서 고식적 항암화학요법전 수술적 절제의 역할’ 제목으로 게재됐다.   연구팀은 이에 앞서 같은 조건의 환자 682명을 대상으로 확인한 결과 3차 이상의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한 환자 167명의 중앙생존기간이 18개월, 1~2차 항암화학요법만을 시행한 환자 515명의 중앙생존기간 8개월로 2배 이상 차이가 나는 것을 확인했으며, 이 결과는 2018년 9월 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Medicine’에 ‘재발성 및 전이성 위암에서 3차 항암화학요법의 역할’이란 제목으로 소개된 바 있다. 두 연구 결과에 따르면 절제 수술 후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하거나 3차 이상의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할 경우 환자들의 생존 기간이 연장되었다. 특히 육안으로 볼 때 남아 있는 병변이 없이 완전히 절제할 수 있었던 환자들의 경우는 중앙생존기간이 30개월로 상당히 양호하였다.  최진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대장암 등 일부 암에서와 같이 위암 또한 전이 혹은 재발했더라도 가능하다면 최대한 암 병변을 수술로 제거하고 적극적으로 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할 경우 생존율이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강석윤 교수는 “특히 육안으로 암 병변을 완전히 절제할 수 있다면, 항암화학요법을 받기 전 적극적으로 수술을 고려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고식적 항암화학요법: 완치 목적이 아닌 생존율 향상과 증상 완화를 위한 항암치료*중앙생존기간(Median survival time): 같은 병기 환자 99명이 있다면, 생존 기간을 1등부터 99등까지 나열 했을 때 50등에 해당하는 환자가 생존한 기간 

    자세히보기
  •  
  • 서창희00.jpg
    의학 리포트

    류마티스관절염 환자 골절위험도 예측 다기관 비교연구 결과 발표

      골절위험도 예측프로그램(FRAX·Fracture Risk Assessment Tool)을 류마티스 환자에 적용한 다기관 비교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아주대학교병원 류마티스내과 서창희 교수팀은 지난 2012년 1월부터 2016년 12월까지 5년 동안 국내 5개 대학병원 479명의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WHO가 발표한 골밀도 기준과 골절위험도 예측프로그램(FRAX·Fracture Risk Assessment Tool)을 각각 적용했다. WHO 골밀도 기준은 골밀도 검사 결과만으로 골절 위험도를 평가하고, FRAX는 골밀도 검사 외에 다양한 임상적 위험 요소(연령, 성별, 체질량지수, 골절병력, 알코올 섭취, 흡연유무, 스테로이드제제 복용 유무, 류마티스 관절염 유무, 이차성 골다공증의 유무)를 고려해 향후 10년 내 골절 위험도를 계산, 평가한다. 연구 결과 골밀도 수치를 포함한 FRAX을 적용했을 때 골다공증성 골절 위험군은 226명(47.2%)으로 나타났고, 골밀도 수치를 제외한 FRAX를 적용한 경우 292명(61%), WHO 골밀도 기준을 적용한 경우 160명(33.4%)으로 위험도 예측에 차이가 있었다.현재 우리나라가 사용하고 있는 WHO 기준 대비 FRAX 기준으로 보면, 약 28%의 환자가 골다공증성 골절 위험군에서 누락되어 치료를 받지 않고 있는 것이다. 이 외에 환자들의 평균 나이는 61.7±11.9, 성별은 여성이 426명(88.9%)이고, 353명(82.9%)은 폐경 후였으며, 골절 경험이 있는 환자는 81명(16.9%)이다.   서창희 교수는 “FRAX 기준은 나이, 성별, 골절경험 그리고 골절위험도에 큰 영향을 주는 ‘많은 용량의 스테로이드 사용’ 등 골다공증 및 골감소증의 주요 위험요인을 통합적으로 평가하기 때문에 비교적 예측이 정확하다. 이에 현재 미국, 영국, 일본 등 국제적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하면서 “FRAX 기준을 실제로 국내 환자들에게 적용했을 때 약 28%의 환자가 골절위험군에서 빠져 치료대상에서 벗어나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위험군에 속하는 경우 특히 정기적으로 골밀도 검사를 받고, 미리 적극적으로 치료하여 골절 등 2차적인 질병을 예방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논문은 지난 2018년 12월 ‘류머티스 관절염 환자에서 골다공증 발병과 골절의 위험 : FRAX와 WHO 기준의 다기관 비교연구(Prevalence and Fracture Risk of Osteoporosis in Patients with Rheumatoid Arthritis: A Multicenter Comparative Study of the FRAX and WHO Criteria)’ 제목으로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JCM)에 게재됐다.  

    자세히보기
  • 전기홍00.jpg
    의학 리포트

    수면호흡장애 환자 알츠하이머 치매 발생 위험 1.58배 높아

      전체 치매의 약 60~80%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는 ‘고령’이 가장 큰 위험 요소로 꼽힌다. 그런데 최근 수면 중 호흡장애가 알츠하이머 발병에 큰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전기홍 교수팀(이주은·주영준 연구강사, 기승국 레지던트)은 2002년부터 2015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코호트에 등록된 42만5천172명 중 수면호흡장애가 있는 727명과 건강한 대조군 3천635명을 대상으로 수면호흡장애가 알츠하이머 발생에 미치는 연관성을 분석했다. 그 결과, 알츠하이머 발병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변수를 모두 보정했을 때 수면호흡장애 환자가 수면호흡장애가 없는 사람보다 알츠하이머 치매 발생 위험이 1.58배 더 높았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독성을 가진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Amyloid-β)이 뇌 속에 과도하게 쌓이거나 뇌세포의 골격 유지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타우 단백질의 이상 등으로 신경세포가 파괴돼 발병하는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수면무호흡 등 호흡장애가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에 변화를 일으키는 것으로 추정했다. 전기홍 교수는 "수면호흡장애가 지속하면 인지 기능 저하를 유발할 수 있다"면서 "최근에는 수면호흡장애가 알츠하이머 증상이 발현하기 전 증상(preclinical)으로 간주할 수 있다는 가설도 제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이 연구는 치매를 예방하고 치매 진행 속도를 늦추기 위한 측면에서 알츠하이머 병의 주요 위험 요인인 수면 호흡장애 치료의 중요성을 환기했다는 데 의의가 있으며, 연구 결과는 지난 2월 16일 국제학술지 '정신의학 연구(Psychiatry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다. 

    자세히보기
  • 김선일00.jpg
    의학 리포트

    전립선비대증 5년 이상 약물치료 시 조기 수술비용 추월 시작

      남성의 42%에서 흔히 나타나는 전립선비대증을 약물치료할 때 드는 비용과 조기 수술치료를 할 때 드는 비용을 비교분석한 연구결과가 국내 처음으로 발표됐다. 아주대학교병원 비뇨의학과 김선일 교수는 지난 2008년 1월부터 2010년 12월까지 약 3년 동안 아주대학교병원에서 전립선비대증으로 첫 치료를 시작한 환자 2,740명 만을 선별하여, 2015년 12월까지 5년 동안 장기간 추적하여 약물치료 및 조기 수술치료의 비용을 각각 비교분석하였다. 약물치료는 ‘5-알파환원효소억제제(전립선 크기 감소효과)’ 약물을 사용한 환자를, 수술치료는 최초 병원 방문 후 1년 이내 수술한 환자만을 대상으로 했다. 전체 의료비용 및 환자 본인부담금 각각을 나누어서 치료비용을 분석하였다. 그 결과 치료 시작 후 5년이 지난 시점부터 약물치료 비용이 조기 수술 비용을 추월하기 시작한 것을 확인했다. 전립선비대증의 전체 조기 수술비용은 약 330만원, 이중 본인부담금은 약 154만원으로, 이는 5년간 약물 치료한 누적비용과 동일했다. 즉, 치료 후 5년이 지나면서 비용의 차이도 점점 벌어지기 시작하는 것이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6,70대 남성이 배뇨장애 등을 주 증상으로 병원을 방문했다가 전립선비대증으로 진단받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약물 치료 시 대부분 고혈압,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처럼 일생동안 지속해야 한다. 만일 전립선비대증 외 다른 질환이 동반되지 않으면 수술로 완치가 가능하다.   김선일 교수는 “전립선비대증을 약물로 치료 시 5년이 넘어가기 시작하면 수술 보다 비용이 더 들고, 매일 하루 한번 경구투약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고려한다면 굳이 수술에 대해 거부감을 갖지 않아도 된다”고 하면서 “하지만 환자마다 증상의 정도 및 전립선의 크기, 약물에 대한 반응정도, 기대 여명 등을 고려해 가장 적절한 방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에서 약물치료 환자군은 객관적인 지표들을 기준으로, 장기간 충실하게 약물을 투약한 환자만을 선별함으로써 보편적·객관적인 결과를 도출했으며, 국내 처음으로 전립선비대증의 약물·수술치료 비용을 비교분석한 점 등을 인정받아, 국제학술지 BJUI(영국 국제 비뇨기학 저널, British Journal of Urology International) 2018년 최신호에 소개됐다. 논문제목은 ‘Long-term cost comparison between surgical and medical therapy for benign prostatic hyperplasia: a study using hospital billing data(전립선비대증 치료에 있어서 약물치료와 수술적 치료 방법 간의 비용관계 비교)’이다.   

    자세히보기
  • 연구00.jpg
    나의연구 나의테마

    부인암과 로봇수술 그리고 리노 연수

     2017년 7월, 샌프란시스코에 도착했다. 차를 빌려 짐을 잔뜩 싣고 80번 고속도로를 달렸다. 선글라스를 썼지만 캘리포니아의 뜨거운 햇빛에 눈을 제대로 뜰 수 없었다. 2시간쯤 지났을까? 시차 때문인지 졸음이 밀려와 쉬었다 갈까 고민할 때쯤 눈앞에 높고 푸른 산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7월인데도 산꼭대기에 눈이 쌓인, 졸음이 달아날 만큼 아름다운 풍경이었다. 아마도 캘리포니아 동쪽 시에라네바다 산맥을 넘어가고 있었나 보다.그렇게 1시간쯤 산을 넘으니 어느새 주위의 푸른 빛깔은 점점 없어지고 황토색의 밋밋하고 낮은 구릉들이 이어졌다. 낮은 높이의 부시들이 여기부터 사막지대임을 알려주었다. 내비게이션을 보니 목적지까지 2마일, 10분이면 도착이었다. 하지만 주위에는 여전히 집 한 채 보이지 않았다. “1년 동안 나더러 이런 사막 한가운데서 살라고?” 울상인 아내의 눈치를 보던 그때였다. 갑자기 우리가 살게 될 집이 나타났다. 사막 한가운데, 네바다 리노였다. 나의 1년 간의 미국 연수는 이렇게 시작되었다. 부인암 로봇수술의 방향을 돌아보다해외 장기연수 기회가 주어졌을 때 나는 일말의 주저함 없이 미국 리노의 네바다 대학교(University of Nevada, Reno)를 선택했다. 이곳에 부인암 로봇수술의 선구자 피터 림(Peter Lim) 선생이 있기 때문이었다. 동료나 선배 교수들이 “백 교수는 이미 로봇수술을 많이 하고 있는데 그곳에서 더 배울 것이 있겠어?”라며 메모리얼 슬로안 케터링 암센터나 존스홉킨스 암병원을 권유하기도 했다. 당시 나는 부인암 로봇수술에 대한 고민이 많았다. 로봇수술의 장점을 누구보다 잘 안다고 생각하고 환자들에게 적용했고, 그 결과 국내 어느 대학병원 보다 많은 수술 건수와 좋은 결과를 냈다. 하지만 이 술기가 과연 환자들에게 최선인지, 적절한지 자문할 때가 많았다. 최신 수술법이다 보니 조언해줄 만한 경험이 풍부한 의사도 많지 않았다. 로봇수술을 하는 동료 의사들과 의견을 나누는 것이 대부분이었다.평생 부인암 수술을 해야 하는 의사로서 지금 내가 올바른 길로 가고 있는지 돌아보아야만 했다. 유명 대형 병원의 논문 결과나 학회에서 발표되는 편집된 수술 동영상으로는 깨달을 수 없는 것들이었다. 로봇수술의 대가가 환자의 배에 메스를 대고 상처를 봉합하는 마지막 순간까지 모든 수술 과정을 확인하고 싶었다. 수술하면서 겪는 어려움에는 어떻게 대처하고 해결해나가는지도 알고 싶었다.그런 면에서 리노는 최적의 장소였다. 10년 전 임상강사로 있던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로봇수술 시연을 위해 림 선생을 초청했을 때 서울 곳곳을 안내했던 인연도 있었다. 림 선생은 연수 기간 내내 자신의 수술, 진료, 연구 등 모든 부분을 가림 없이 공유해주었다.  리노에서 보낸 의미 있는 1년자궁경부암 환자를 로봇수술 하던 중에 요관이 손상된 적이 있다. 손상 부위를 직접 잘 봉합하고 수술을 마무리한 림 선생에게 나는 이렇게 말했다.“피터, 수술 합병증이 생긴 것은 안타깝지만 덕분에 나는 항상 많은 것을 배웁니다(I always learn something with your expense). 이것이 내가 여기에 온 이유입니다.”이후 그는 주위 사람들에게 나를 소개할 때 농담처럼 이 얘기를 종종 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전 세계 각지의 부인과 의사들이 네바다의 작은 도시 리노로 오고 있다. 바로 그의 로봇수술을 참관하기 위해서다.주어진 1년 동안의 시간을 헛되이 보내지 않으려고 애썼다. 새벽 한두 시까지 수술에 참여하고 귀가할 때도 있었고, 림 선생의 집에서 저녁을 먹으며 논문 작성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이런 노력 끝에 부인암 수술의 한 과정인 대동맥 주위 림프절 절제를 로봇수술로 더 쉽고 안전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을 함께 개발하여 학회와 저널에 발표했다.  또한, 자궁경부암 치료에서 로봇수술 후 향상된 배뇨 기능 연구, 수술 후 재발을 줄이기 위한 요소 연구, 수술 후 12시간 이내 합병증 없이 퇴원하는 프로토콜 개발 등이 저널에 발표될 예정이다. 로봇수술 경험이 적은 후배 의사들을 위해 ‘자궁경부암 로봇수술법 지침서’를 함께 개발하는 작업도 시작했다.한번은 림 선생과 함께 한 난소암 말기 환자의 회진을 하였다. 림은 침대 옆에 걸터앉아 환자의 손을 잡았다. 암 전이에 의한 장폐쇄로 고통받는 환자에게 더 이상 해줄 것이 없으니 자신을 정리할 시간을 갖는 것이 좋겠다고 이야기를 건넸다. 그 환자는 이미 알고 있었다는 듯 손을 잡은 채로 소리 없이 눈물을 흘리며 말했다.  “닥터 백, 림 선생은 최고의 의사이자 친구였어요. 이런 분과 함께하는 당신은 정말 운이 좋네요.”쉽게 잊히지 않는 그날의 기억과 함께 리노에서의 연수를 정리해본다. 학문적 결실에 더해 지난 1년의 시간은 의사로서, 남편으로서 그리고 사회 구성원으로서 쉼 없이 달려온 나를 돌아보는 시간이었다. 연수를 허락해주신 산부인과 황경주 주임교수님과 산부인과학교실 교수님들 그리고 처음의 걱정과는 달리 리노를 떠날 때는 ‘꿈같은 시간을 보냈다’고 아쉬워한 사랑하는 아내에게 글로 표현할 수 없는 고마움을 전한다.   [글] 산부인과 백지흠 교수  

    자세히보기
  • lhs00.jpg
    의학 리포트

    복부지방비만, 심장 치료 예후도 나빠

      복부에 지방이 많으면 심혈관질환에 걸릴 위험이 크다고 알려져 있는 가운데, 심장 치료 예후도 좋지 않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순환기내과 임홍석 교수는 심혈관질환으로 스텐트 삽입술을 받은 환자 441명을 대상으로 △총 체지방 △부위별(팔, 다리, 몸통 등) 체지방 △총 체지방과 부위별 체지방의 비율을 측정하고 시술 후 5년간의 주요 임상 경과를 관찰했다. 그 결과 복부 지방 비율이 가장 낮았던 환자군에 비해 가장 높았던 환자군에서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 재시술, 비치명적 심근경색 등 주요 심혈관 사건 발생률이 약 1.8배 더 높게 나타났다.  또한 체질량지수(Body Mass Index, BMI)와 주요 심혈관 사건 발생의 연관성은 뚜렷하지 않았다. 임홍석 교수는 “체질량지수는 체중과 신장(키)만을 이용한 단순 계산식[BMI=체중(kg)÷키(m2)]이기 때문에 지방, 근육 등을 구분하여 반영하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예를 들어 보디빌더는 근육양이 많고 체지방은 적지만 체질량지수로 평가하면 비만에 해당할 수 있다. 이번 연구에서는 체질량지수뿐만 아니라 새로운 비만 평가법으로 **‘이중 에너지 X선 흡수법(Dual Energy X-ray Absorptiometry, DXA)’를 이용해 지방, 근골격조직 등을 구분하여 측정했다.   임홍석 교수는 “다른 부위보다 복부에 지방이 많이 쌓여 있을수록 심혈관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을 뿐만 아니라 심장혈관질환의 일반적인 치료법으로 많은 환자들이 받고 있는 심혈관 중재시술(스텐트) 예후도 좋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비만을 단순히 체질량지수만으로 평가하는 것 보다 우리 몸 부위별로 지방과 근육양 등을 세부적으로 측정하여 건강관리에 참고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 논문 ‘체지방분포가 약물방출스텐트 시술 후 장기 예후에 미치는 영향(Impact of body fat distribution on long-term clinical outcomes after drug-eluting stent implantation)’은 지난 2018년 5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에 게재됐다.  ** 이중 에너지 엑스선 흡수법(Dual Energy X-ray Absorptiometry, DXA): X선 투과도가 조직에 따라 달라지는 원리를 이용하는 검사법으로, 두 종류의 다른 에너지를 갖는 X선을 조사해 부위별로 지방, 뼈, 근육 등을 정량적으로 구분하여 측정할 수 있다. 

    자세히보기
  • shutterstock_192276905.jpg
    의학 리포트

    노년기 친구 자주 만날수록 노쇠예방에 효과적

      아주대학교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아주대학교의료원 노인보건연구센터 공동 연구팀(이윤환·전덕영·김진희·이경은)이 노년기에 친구를 자주 만날수록 노쇠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2016년 '한국 노인 노쇠 코호트 연구'에 참여한 70세 이상 1천200명(남 561명, 여 639명)을 대상으로 노년기 친구, 가족, 이웃과의 접촉빈도가 노쇠에 미치는 연관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조사 대상 노인 중 노쇠는 9%(108명), 노쇠 전 단계는 48.7%(585명)로 각각 집계됐다. 성별로는 노쇠나 노쇠 전 단계 모두 남성(각 6.3%, 44.0%)보다 여성(각 11.4%, 52.9%)에서 더 비중이 높았다. 노년기 여성이 노쇠에 더 취약하다고 볼 수 있다. 사회적 접촉빈도와 노쇠의 연관성은 친구와의 만남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가장 뚜렷했다. 평소 친구를 매일 또는 일주일에 한 번씩 만나는 노인 중 노쇠 비율은 각각 8.8%(43명), 6.1%(27명)에 머물렀지만, 친구와 만남이 거의 없는 노인 그룹에서는 16.8%(23명)가 노쇠로 평가됐다. 연구팀은 친구들과 월 1회 정도 또는 그 미만의 빈도로 만나는 노인의 노쇠 위험이 매일 또는 1주일에 한 번씩 만나는 노인에 견줘 3∼5배가량 높은 것으로 추산했다. 같은 조건에서 노쇠 전 단계 위험도 최대 1.27배까지 상승했다. 가족을 자주 만나는 것도 노쇠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었다. 매일 또는 일주일에 한 번씩 가족을 만나는 노인의 노쇠 비율은 각각 9.9%, 7.6%로 가족과 만남이 거의 없는 노인의 10.6%보다 낮았다. 다만, 노쇠를 예방해주는 효과는 가족 간 만남보다 친구와의 만남이 더 컸다는 게 연구팀의 분석이다. 반면 이웃과 만남은 친구나 가족과의 만남처럼 노쇠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가 관찰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노년기 주변인과의 소통이 긴밀할수록 노쇠 예방에 더 긍정적으로 작용함을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했다. 한편으로는 친구를 만나는 등의 사회활동이 자연스럽게 노년기 운동 효과를 증진함으로써 노쇠를 억제한다는 분석도 있다.   이윤환 교수는 "이웃이나 가족보다 친구와의 만남에서 노쇠 예방효과가 큰 건 친구끼리 더욱 긴밀한 의사소통이나 고충 상담이 가능하기 때문으로 보여진다"면서 "노쇠 예방을 위해서라도 이런 소통이 가능한 사람을 가까이 두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대한의학회지'(JKMS) 12월호에 게재됐다.    

    자세히보기
  • 글자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