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Essay : 사진으로 만나는 다양한 이모저모, 아주대학교병원의 소식을 사진으로 만나보세요.
상세페이지
[사진으로 보는 병원] 아주대학교병원 간이식 팀, 간 이식 500례 달성

 

아주대학교병원 간이식팀(왕희정·김봉완 교수, 김인규·홍성연 임상강사)은 지난 1월 18일 간경화와 간암을 앓고 있던 60대 남성에서 딸의 간을 성공적으로 이식하며 간이식 5백례를 달성했다.

 

1995년 3월 처음으로 간이식 수술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수술 성공률이 92%에 달하고, 이식 후 평균 생존율은 이식 후 1년 93.0%, 3년 84.6% 5년 78.9%이다. 최근 2015년 이후 간이식 성공률은 96% 이상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간이식 역사가 긴 미국 의료기관의 평균 간이식 생존율이 이식 후 1년 88.7%, 3년  82.7%, 5년 79.7%인 점과 비교하여 세계적 수준의 성적이라 할 수 있다.


간이식 5백례는 이식 유형에 따라 △건강한 사람의 간을 일부 떼어내 환자에게 이식하는 생체 간이식 285건(57%) △뇌사자 간이식 215건(43%)이었다. 수혜자의 질병은 △말기 간경변 49.1% △간경화를 동반한 간세포암 41.0% △급성 간부전 5.4% △간세포암 이외의 악성종양 2.3% △기타 질환 2.3%였고, 수혜자와 기증자 관계는 △뇌사자 43.0% △자녀 34.8% △부부 10.4% △기타 11.8% 순이었다.

 

왕희정 장기이식센터장(간이식 및 간담도외과)은 “아주대학교병원 간이식팀의 간이식 5백례 달성은 지방에 위치한 대학병원에서도 정규수술로서 간이식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준 사례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또 왕희정 센터장은 “간이식 수술 후 성적을 세계적 수준으로 유지할 수 있는 이유는 소화기내과, 마취과, 영상의학과, 병리과 등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협진체계 덕분이다. 각과의 협조에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아주대학교병원 간이식팀은 개원 이후 현재까지 2천5백건 이상의 간 절제술과 5백건의 간 이식을 집도했으며, 현재 간 수술 사망률 0.5% 이하를 기록하고 있다. 근치적 절제 후 5년 생존율이 72%를 보이고 있으며, 진행 간암 특히 4기 간암의 경우에는 수술 후 5년 생존율도 20%를 유지하고 있다. 2007년에는 국내 최초로 성인의 혈액형 부적합 간이식을 성공적으로 수행하였고, 현재 매년 평균 150례의 간 절제술과 50례의 간이식을 시행한다.

 

특히 왕희정 교수는 대한간암연구회에서 진행한 간암등록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한 바 있으며, 간암 관련 국제 협력 연구 및 다기관 임상시험, 국책연구과제도 책임을 맡아 다수 진행하고 있다. 또한 2014년 12월 ‘간암 표적항암제의 치료 효율성 제고를 위한 동반진단기술의 개발 및 실용화’ 과제로 보건산업진흥원 포스트게놈 다부처유전체사업의 인간유전체 이행연구사업에 선정되어 2018년까지 과제를 진행하고 있다.

 

  • 글자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